HOME > 깨달음.참삶 > 큰스님 법문
원주 정각회에서 -오늘의 법문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553-11-29 조회수 : 2719



-원주 정각회에서 법문.-

        금선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금선사에 오신 인연 공덕으로 하시는 일이 성취되고 각 가정이 번영할 것입니다.

        금선사 신도님들께는 강한 욕망, 성취하려는 추진력을 지니도록 설법합니다.
        지금 당신은 어떤 목표를 새웠는가?
        또 한ㅡ 지금의 상황에서 목표를 이루려면 어떤 계획이 필요할까? 를 지도해갑니다.

        부처님께서 깨치시고 모든 중생을 관하여 보니 본래부터 지혜와 덕성이 다 갖추어져있더라
        나무 ~ 아미 ~ 타불 ~ ~

        절이라고 하는 도량은 최 상승 도리를 최 상승의 불법을 가르치고 실천해 가는 도량입니다.
        그러니까 오늘같이 이른 새벽에 생각이 모자라고 생각이 가난해서 답답한 사람들 !
        잘 났다고 거만 떨고, 교만한 사람들은 올수 없는 곳입니다.

        여기 이렇게 오신 정각회 회원님들은 전생에 다급생래로
        부처님과 큰 인연이 있어서 동참한 자리입니다.
        지금 이 법회에 동참한 것은 이 한 생에 이루어진 것이 아닙니다.
        이 공덕으로 오늘 거의가 단박에 깨치고 한두 사람이 깨치지 못하겠는데, 깨치지 못 했다 하여도 내 생에 반드시 인간으로 태어나시고, 또, 그 사회에 귀한 몸으로 태어나게 되니 태어나는 세상 마다 불법 안에 살게 될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정각회원 여러분은 대단히 복이 수승한 어른들입니다.
        긍지를 가지십시오.
        이 법회를 주선하신 원주 정각회 회장님과 총무님께 큰 박수로 찬탄 합시다.

        나는 오늘 세 가지 소식을 여러분께 전 하겠습니다.

        1. 불교는 타 종교와 달라서 깨침의 종교라는 소식 입니다.
        밖으로 는 공하고, 안으로는 텅 _ 비어있다.
        또 모든 것은 인연으로 이루어진다.
        지극히 비어서 안 밖이 없다는 소식입니다.
        잘 관하면 단박에 깨치게 됩니다.
        그러나 말 이전의 소식은 말이나 형상으로 표현 할 수 없다.
        상 근기는 즉시 깨쳤을 것이다.

        2. 여러분은 네 가지 공덕을 갖게 된다는 소식입니다.
        오늘과 같이 선지식을 찾아 법회를 갖다 보면 큰 지혜를 깨닫고,
        지혜로 모든 실체를 보고,
        재물을 보시하고 법을 보시해서 많은 복을 쌓게 되어 번뇌를 멸하고,
        공적한 이치를 깨달아 고뇌 없는 정계를 얻게 된다는 소식입니다.

        3. 정각회 회원 여러분은 돌다리라는 소식입니다.
        돌다리는 많은 사람들이 지나가는 길입니다.
        슬픈 사람도, 즐거운 사람도,
        돈 없는 사람도, 돈이 있는 사람도,
        많이 배운 사람도, 못 배운 사람도,
        권력이 있는 사람도, 권력이 없는 사람도,
        아픈 사람도, 건강한 사람도 다 - 돌다리를 지나듯
        정각회 회원님들은 이 모든 사람들을 돌봐주고,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소식입니다.

        우리 불교 신자님들은 평소의 삶에서 다 -돌다리가 되어서 여러 이웃을 풍요롭게 살도록 해야 된다는 소식 입니다.

        오늘부터 금선사를 내려가는 그 순간 여러분은 원주 불교의 돌다리임을 자각하여 자기 마음 가운데 잘 못이 없고, 악이 없으며, 질투, 욕심, 욕심, 성냄이 없으며, 빼앗거나 해칠 뜻이 없고, 지금도 내일도 남을 도울 일만 생각하고 실천하는 돌다리가 되어야 합니다.

        오늘 이 법회에서 깨친 이가 대 부분입니다.
        긍지를 갖고 열심히 사회에 봉사합시다.


        불기 2553 년 10월 9 일


        백운산 금선사 보산 법광 합장.().

 
이전글 : 주장자를 들어 보이고
다음글 : 어디든지 주인이 되라
이름 , 비밀번호 :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