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깨달음.참삶 > 큰스님 법문
슬기롭게 잘 살아야 한다.
작성자 :  보산법광 작성일 : 2554-05-12 조회수 : 2274



-슬기롭게 잘 살아야 한다.-
          비가 내리는 곳마다 백상 머리가 무상 하거늘 어찌 되돌아서 맑고 밝은 몸이 우뚝 솟아 하늘에도 있지 않고 땅에도 있지 않고 허공(虛空) 티끌마다 밝고 역력하여 청산에 모여든 새들이 모두 다 육진 속에 있습니다. 부처님께서 제자에게 묻기를 "무슨 복이 제일 복인가?" 하시자 제자들은 주로 만승천자(萬乘天子)의 복이나, 거부장자(巨富長子)의 복등을 말하니, 부처님께서는 그것들은 다 진정한 복이 아니라고 하셨습니다. 부처님 교훈대로 삼일에 죽 한 홉도 감지덕지 한다는 마음만 가지면 그 이상 더 좋은 복은 없거니와 마음속에 부족함을 내면 낼수록 마음이 흔들려 방황하다가 쌓아 놓은 물질에 휘말려 정신까지 잃어버리게 됩니다. 사후에 부처님 회상에 나고자 하는 이는 현재의 생활을 잘 해야 합니다. 금생에 갈팡질팡 사는 이가 내생의 복을 빌어 봐야 이루어 질 수가 없습니다. 경상도에서 죽을 쑤는 사람은 충청도에 가도 죽 쑨다.는 속담이 있듯이 금생에 거짓말과 빚으로 얼버무려 넘긴 자는 내생에 그 보(報)를 마땅히 받을지니 자신의 분에 맞게 성실히 살아가야 합니다. 노력은 십 원 어치도 하지 않고 백 원을 쓰면 그 외의 것은 모두가 빚이 되니 금생에 못사는 이는 전생의 빚을 갚느라 못 먹고 헐벗는 것이며 더 많은 빚을 진 사람은 소나 말이 되어 갚게 되니 노력 외의 것은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나무가 나무를 먹으며, 쇠가 쇠를 먹고 물이 물을 먹으며, 불이 불을 먹고, 바람이 바람을 먹으며, 고기가 고기를 먹는 것과 같이 위정자는 위정자를 짓밟고, 이웃이 이웃을 괴롭히며, 불법(佛法)은 불자(佛子)가 해치고 내가 나를 망치는 것입니다. 따라서 나를 짓밟는 이는 오직 나일뿐 타인이 더럽힐 리 만무하여 가장 가까운 이가 나를 괴롭히니 공자 옆에는 도척이요, 부처 옆에는 조달이 그 예입니다. 중생이 부처가 되지 못하게 하는 것도 내 속에 있고 부처가 중생 놀음하는 것도 타인이 아닌 바로 나의 탓이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두루 물물이 다 청산에 빽빽이 차니, 성품이 본래 지어 냄이 없어 망념 아니네. 마음으로 차별 없게 일어나는 당처가 있으니, 생사의 큰일을 마쳐 버리고자 왔다네. 부지런히 털고 닦아 익힌 버릇 놓아 줌이라. 중생의 마음을 버릴 것이 없게 되었음 이네. 스승을 찾아가서 결정코 바르게 보아서 되었음이니, 이 마음 평등하여 범부와 성인이 없게 보이네. 보산 법광 두 손 모음.().

 
이전글 : 생활 의식 ( 야외법당 설법 ) 1
다음글 : 봉(자)암(자)당 대(자)희(자) 대선사
이름 , 비밀번호 :
제목